베어체인, DCC 아키텍처를 통해 해시파워 노드 범위 확대
상태바
베어체인, DCC 아키텍처를 통해 해시파워 노드 범위 확대
  • 조중환 기자
  • 승인 2019.03.1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뉴스=조중환 기자] 컴퓨터가 발명된 이후, 누가 더 많은 '해시파워'를 확보하느냐는 승패를 가르는 핵심 경쟁력이 됐다. 때문에 기업들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컴퓨터 하드웨어를 연결, 해시율을 높이는데 주력해 왔다. 하지만 경쟁이 고조되면서 창출 가능한 자원은 갈수록 줄었다.

블록체인은 바로 이 같은 문제를 해결했을 뿐만 아니라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독립된 자원간 연계가 가능해 졌고 시너지 효과도 커졌다.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공유체인 게임플랫폼 싱가포르 프로젝트 베어체인(Baer Chain)은 이와 같은 블록체인의 장점을 십분 활용했다.

베어체인은 분산형 컴퓨팅 클러스터(Decentralized Computing Cluster, 이하 ’DCC’) 아키텍처를 통해 네트워크 수용 가능 해시파워 노드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자체 CREM(Contribution Reward Economic Model) 매커니즘을 통해 모든 해시 파워 노드가 제공한 자원 가치에 상응하는 보상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 했다.

베어체인 관계자는 “향후 기술 및 메커니즘 발전에 따라 해시파워가 단순 채굴, 블록 생성 외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이라며 “베어체인의 DCC 아키텍처는 참여자 모두가 가치 창출에 참여하고, 해시파워를 통해 수익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베어체인 기술팀은 개발초기 심도 있는 연구를 통해 DCC란 개념을 최초로 제안했다. 이는 분산형 컴퓨팅 펀드의 형식으로 게임 실행 중 논리 계산을 효율적으로 완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의  블록체인 퍼블릭 체인이 갖고 있는 게임 중 높은 주파의 데이터 인터랙션의 병목 현상을 해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