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테라피션 탈모관리샴푸, 탈모 및 두피건강을 위한 두피케어 제품으로 시선집중

이유정 기자l승인2019.03.18 08:00:54l수정2019.03.15 18: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유정 기자]날씨와 환경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는 피부를 관리하듯 머리의 피부의 두피도 적절하고 올바른 관리가 필요하다. 날이 풀리고 봄이 오는 이때 대기 중에 먼지의 농도가 높아지면서 두피 사이사이에 달라붙어 노폐물이 쌓이게 되면 두피뾰루지, 지루성두피염 등의 두피염증을 유발시킬 수 있다.

공기 중의 극심한 먼지로 두피를 자극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두피케어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두피나 모발 상태가 원래 좋지 않은 경우라면 탈모로 이어질 수 있어 평소 세심한 모발 및 두피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두피케어제품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또한 두피가려움, 머리가려움증 등을 호소하는 이들이 증가함에 따라 두피부터 모발까지 보호하는 다양한 헤어 제품 시장이 증가할 전망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된 프리미엄 샴푸추천 브랜드 테라피션의 헤어로스 솔루션 라인 3종은 식약처에서 인증 받은 비오틴을 포함한 탈모완화 기능성 성분8가지와 두피, 모근 강화를 위한 28가지 식물성 추출물을 함유해 두피각질, 머리냄새, 지루성두피 등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2011년 론칭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으며 2018년까지 각 분야의 대한민국 브랜드 대상 8관왕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최근 2019 대한민국 우수브랜드대상, 2019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1위를 수상하여 10관왕을 달성했다.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는 테라피션의 헤어로스 솔루션 라인은 탈모샴푸, 컨디셔너, 헤어토닉으로 구성돼 있다. 헤어로스 솔루션 탈모관리 라인은 설페이트계 계면활성제, 실리콘, 파라벤, 인공 향료 등을 배제하여 두피의 자극을 최소화했다.

헤어로스 솔루션 탈모관리샴푸는 pH5.5의 약산성샴푸로 두피의 유수분밸런스를 유지시켜주는데 도움을 주고 두피부터 모발 끝까지 감싸주어 두피의 노폐물은 물론 모발에 부착된 미세먼지와 오염 물질까지 깨끗하게 제거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두피에좋은샴푸로 알려진 테라피션 헤어로스 솔루션 천연탈모샴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탈모방지샴푸로 불리며 탈모에좋은샴푸로 각광받고 있는 추세다.

헤어로스 솔루션 샴푸와 함께 구성되어 있는 컨디셔너는 두피팩 겸용 헤어컨디셔너로 두피에 사용해도 안전하며 유분기 생성속도가 늦어 건성두피뿐만 아니라 지성두피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민감한 두피를 진정시키고 모근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주는 헤어미스트 타입의 헤어토닉은 두피 속까지 시원해지는 쿨링감을 선사해 두피열내리는법에 일조한다.

해당 제품은 기능성 성분을 함유해 예민한 두피나 탈모로 고민하는 이들도 사용 가능하며 과도한 피지, 두피가려움증 등의 두피염증에 진정을 돕는 것이 특징이다. 샴푸 제품을 사용할 때는 아침보다는 되도록 저녁에 세정해주는 것이 좋으며 뜨거운 물보다 따뜻한 물로 헹궈주는 것이 좋다.

최근 테라피션은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까지 빠르게 확산되고 있으며 현재 오셀라스 스파, 갤러리아63면세점, 현대백화점 면세점 무역센터점에 입점한 바 있다.

탈모샴푸1위 브랜드의 자리를 향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테라피션은 소비자들의 관심에 힘입어 2019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도1위를 수상하였으며 이를 기념하고자 공식 홈페이지에서 1+1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남성탈모샴푸, 여성탈모샴푸 구분 없이 원형, 정수리, m자탈모초기인 이들도 활용할 수 있는 헤어로스 솔루션 라인과 상한머리관리, 머릿결복구에 도움이 되는 퍼퓸 리페어 솔루션 셀프헤어클리닉 라인이 구성돼 있다.

자세한 사항은 테라피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유정 기자  guyoujeong@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