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실시간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방안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박대성 지사장
신동훈 기자l승인2019.02.19 16:04:44l수정2019.02.25 17: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박대성 라임라이트네트웍스 코리아 지사장] 최근 주요 스포츠 경기들이 실시간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다.

프로 스포츠의 결승전과 챔피언십, 정규 시즌 경기까지 오늘날 시청자들은 실시간 스트리밍을 매우 즐기는 것 같다.

박대성 라임라이트네트웍스 코리아 지사장

스포츠 리그가 스트리밍 서비스를 열정적으로 받아들인 이유는 무엇일까? 예를 들어, NFL의 경우, 정규 시즌의 방송 시청률이 지난 2년간 하락했다. 대규모 TV 네트워크는 다년간 방송권을 차단했다. TV 시청률이 하락하면, 더 많은 광고 수익을 올려줄 시청자들이 필요하며 방송과 동시에 방영되는 라이브 스트리밍은 수백만 명의 시청자를 추가로 모을 수 있다. 매우 그럴 듯한 시나리오로 들린다.

그러나 방송과 스트리밍간 발생되는 지연 시간의 차이 때문에 생기는 문제가 있다. 예를 들어 지금 친구를 만나기 위해 음식점으로 걸어가면서 핸드폰으로 경기를 시청하고 있다고 하자. 막 문을 열려고 하는 순간, 바에 있던 모든 이들이 방금 일어난 스코어에 환호하고 있다. 또는 화면을 보기도 전에 소셜 미디어 포스트를 보게 될 수도 있다. 필자는 레이턴시 격차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에 대해 논하고자 한다.

저-지연 인터넷 비디오를 스트리밍할 때의 어려움

인터넷을 통해 HLS 또는 DASH를 전송할 때 발생되는 일반적인 대기 시간은 30초에서 1분 사이이다. 이 포맷들은 HTTP 기반 프로토콜로 데이터 청크를 스트리밍한다. 각 청크는 실시간으로 생성되어 보여지기 때문에 청크 크기는 대기 시간에 매우 중요한 요소이다. 예를 들어, 기본 HLS 청크 크기는 10초이며, CDN 인입, 트랜스코딩, 소스와 뷰어 간 거리, 전송 등이 고려되면 최대 45 초의 전송 대기 시간이 발생된다.

실시간 스트리밍 레이턴시를 줄이기 위한 방안

레이턴시(대기시간)를 줄이는 확실한 방법은 청크 크기를 줄이는 것이다. 이는 작은 비디오 청크 및 동적 매니페스트 파일의 전송을 가속화하는 라임라이트 콘텐츠 전송 서비스(Content Delivery Service)의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 설정 옵션이 하는 역할과 동일하다. 캐시 필(cache fill)을 위해 CDN오리진을 사용하며 자체 인프라에서 HLS 및 DASH 라이브 스트림을 전송하는 조직들이 이 기능을 사용한다.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는 라이브 스트리밍 지연 시간을 5 초 이하로 단축시킬 수 있어 기존 HLS 및 DASH 라이브 스트리밍 전송 솔루션에 비해 상당한 레이턴시 단축 효과가 있다.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를 통해 레이턴시 요구사항을 충족시킨 여러 성공 사례들이 있다. 예를 들어, 아시아의 한 온라인 게임 회사는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를 통해 게임에서 감지되는 레이턴시를 줄임으로써 사용자의 게임 플레이 경험을 크게 향상시켰다.

저-지연 스트리밍 솔루션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업계가 주목하는 기술이 바로 모든 일반적인 브라우저에서 지원되는 WebRTC이다. 사용자들은 CDN 네트워크 인프라와 통합할 수 있는 여러 WebRTC 기반 솔루션을 사용할 수 있다. 라임라이트는 현재의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 보다 더 낮은 레이턴시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WebRTC 기술을 적극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라임라이트의 개발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비디오 가속화(Video Acceleration) - 저지연 스트리밍 서비스 활용 사례는 다음과 같다.

- 생방송 스포츠 경기 동시 방송: TV 방송과 온라인 스트림 전송간 레이턴시 격차를 줄인다.
- 라이브 OTT 스포츠 경기: 비-동시방송 경기 시에 멀티 디바이스에서 일관된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 e스포츠 (온라인 라이브 게임): 저지연 라이브 비디오 전송을 대규모 고객에게 확장하여 전송한다.
- 겜블링 및 베팅(Betting): 다양한 장치에서 일관되게 낮은 레이턴시 경험을 보장한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