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레드햇, ‘레드햇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 공식 출시

클라우드 네이티브 및 프로덕션 레디 애플리케이션 생성 간소화 이승윤 기자l승인2019.02.15 14:30:37l수정2019.02.15 14: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이승윤 기자] 레드햇이 개발팀의 원활한 협업을 지원하는 쿠버네티스 네이티브이자, 브라우저에 기반한 개발 환경인 레드햇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CodeReady Workspaces)를 공식 출시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오픈소스 이클립스 체(Eclipse Che) 통합 개발 환경(IDE, 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 프로젝트에 기반한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 및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Red Hat Enterprise Linux)에 최적화되어있다.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기업 내 개발팀이 컨테이너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코드화, 구축, 테스트, 실행 및 디버그하는데 필요한 툴 및 디펜던시를 포함하는 공유 가능한 개발자 환경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레드햇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 출처 레드햇

선도기업들은 쿠버네티스 및 컨테이너를 활용해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구축하고 배포하고 있지만, 컨테이너 기반 개발은 개발팀의 툴링(tooling) 및 프로세스의 큰 변화를 가져왔다. 기존 툴은 쿠버네티스 및 컨테이너로 구축되지 않아서 개발팀이 수동으로 환경을 관리해야만 했으며 코드 작성 업무에서 멀어지게 했다.

레드햇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내에서 실행되며, 오픈시프트 포드(pod)와 컨테이너 내 개발자의 코드, 디펜던시 및 아티팩트(artifacts)를 관리하는 최초의 통합 개발 환경이다.

기존 툴이 테스트 및 배포 최종 단계에서만 쿠버네티스를 활용했다면,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시작 단계부터 개발자에게 오픈시프트를 지원하면서 개발 시스템에서 프로덕션(production) 시스템으로 애플리케이션을 옮길 때 개발자가 종종 겪을 수 있는 문제를 해결한다. 통합 개발 환경을 사용하기 위해 개발자가 쿠버네티스 또는 오픈시프트 전문가가 될 필요는 없다.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쿠버네티스 아티팩트 관리를 이면에서 처리하도록 설계되어 개발자들은 오픈시프트 상에서 컨테이너화된 애플리케이션을 손쉽게 개발할 수 있다.

또한, 팩토리(Factories)라는 강력한 공유 기능이 새롭게 도입되었다. 팩토리는 프로젝트에 필요한 소스 코드 위치, 런타임, 툴링 구성 및 명령을 포함하는 템플릿이다. 팩토리는 개발팀이 쿠버네티스 네이티브 개발자 환경에서 몇 분 만에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팀원은 브라우저가 있는 모든 기기, 운영 시스템, 통합 개발 환경을 활용해 개인용 또는 공유 작업 영역(Workspace)에 액세스할 수 있다.  

레드햇 프로그램 수석 디렉터 브래드 믹클리(Brad Micklea)은 "레드햇 코드레디 워크스페이스는 기업 개발팀에 쿠버네티스를 위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더 효율적이며 효과적으로 제공하며, 컨테이너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상에서 협력할 수 있는 협업적이고 확장이 용이한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레드햇#개발#브라우저

이승윤 기자  hljysy@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