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내 클라우드 기업 글로벌 진출 위해 지원 확대
상태바
정부, 국내 클라우드 기업 글로벌 진출 위해 지원 확대
  • 이승윤 기자
  • 승인 2019.02.1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 수행 기업 공모

[CCTV뉴스=이승윤 기자] 정부가 신남방 지역을 포함해 세계로 진출코자 하는 국내 중소 SW·ICT 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SaaS) 개발·사업화에 대해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하 ‘NIPA’)은 2월 12일부터 ‘2019년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GSIP : Global SaaS Incubating Projects)’를 수행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NIPA는 올해 전년대비 80% 증액된 58억원을 투입하여 사업화와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3개 부문, 20개 과제를 지원한다.

▲ 2018 GSIP 사업설명회 전경 출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NIPA는 이전 GSIP 수행기업들의 의견을 반영, 지난해 과제당 2억 8,000만원 내외였던 산업혁신형 및 선도적용형 부문 지원액을 올해 3억 4,000만원으로 6,000만원 증액, 고도화 부문 지원액도 1억원에서 1억 4,000만원으로 4,000만원 증액했다.

산업혁신형 부문 과제수를 전년대비 2배 늘리면서 전체 지원과제수 또한 지난해 14개에서 올해 20개로 6개 확대했다.

특히 이번 수행기업 선정에서는 신남방 시장 등 글로벌 진출 가능성에 배점을 높여 수행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GSIP는 아마존웹서비스(AWS), KT 등 국내외 클라우드 선도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중소 SW·ICT 기업의 SaaS 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클라우드 선도기업은 국내 중소 SW·ICT 기업에 SaaS 개발·사업화 지원과 클라우드 전문가 멘토링, 마케팅 기회 등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지난해 GSIP 개발과제는 모두 사업화에 성공하였고 국외매출 8억 1700만원(미국·중국·일본·베트남 등)을 포함해 총 21억 46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풍성한 성과를 거뒀다.

김창용 NIPA원장은 “SW개발·배포방식과 고객의 SW사용패턴이 클라우드로 빠르게 넘어가면서 국내 SW·ICT기업들은 한시라도 빨리 클라우드로 전환해야한다”며, “NIPA는 GSIP 수행기업이 빠르게 글로벌 진출을 통해 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