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영상보안 분야 AI, 기술력과 인사이트 분석 여부에 향방 달라질 것

한화테크윈, 다양한 산업별 영상보안 AI 적용 위해 여러 방면 준비중 신동훈 기자l승인2019.02.01 10:44:47l수정2019.02.13 10: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보안 전문 매체 Secu N이 창간 10주년을 맞아 국내 보안 시장을 이끌어가는 주요 기업 10곳을 선정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보안 시장에 대한 전망과 각 기업별 비전을 소개하는 특집을 준비했다. 10년간 보안 시장은 어떻게 변화했고 현재 보안 시장 가장 두드러진 이슈와 더불어 미래 보안 시장을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들어보았다.

한화테크윈

1. 과거 10년간 보안 시장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나는 변화는?

시장이 아날로그에서 네트워크로 이동한 것이 가장 큰 확실한 변화이다. 네트워크 솔루션이 시장의 축이 되고 해상도면에서도 점차 고화질, 고해상도 영상에 대한 요구도 늘어났다. 1메가, 2메가픽셀을 뛰어 넘어 5, 6메가픽셀을 뛰어넘는 고해상도 제품 출시가 늘어나고 있다. 또한, 영상 보안 제품이 단순히 모니터링 용도로 그치는 것이 아닌, 영상 데이터를 포렌식 데이터로 활용하고,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자료로 활용하는 등 영상보안 솔루션 활용이 크게 확장되고 있는 것도 변화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2. 현재 그리고 향후 10년간 보안 시장에서 가장 두드러진 이슈는?

현재 영상보안 업계의 이슈는 영상보안 분야 내 AI 분석 기술과 영상보안 기술 발전에 따른 보안(사이버 보안, 개인정보 보호)의 이슈라고 생각한다. 물론, 현 단계에서 AI 분석은 딥러닝을 기반한 것으로 그 정확도나 활용도에 있어서도 높은 편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다만, 이러한 부분은 앞으로 점점 개선될 것이며, 결국 향후 AI 기술이 영상보안 분야에서 얼마나 다양한 솔루션, 다양한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느냐가 주요한 화두가 될 것이다.

반면, 현재도 불거지고 있지만 향후에도 그 중요성이 더 커질것이라 여겨지는 것은 보안 이슈이다. 기술이 점차 발전해질수록 보안 리스크는 더욱 커질 수 있다. 이에 제조사가 기술적, 정책적으로 보안의 이슈를 철저하게 다루지 않으면 안된다.

3. 미래의 보안 이슈에 대비해 현재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가?

AI 분석 기술에 대해서는 여러 방면으로 준비하고 있다. 아직 시장에 선보이지 않은 내용에 대해 자세하게 언급할 수는 없지만, 딥러닝을 기반으로 한 AI 분석의 정확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특히 ‘안전’에 집중한 분석 솔루션(※ 산업시설에서 작업자 안전을 위한 안전모 착용여부 감지,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넘어짐 등의 이상행동 감지는 백화점, 리테일 등은 물론 보호시설, 교육시설 등에서도 그 활용도가 높다)을 한화테크윈은 보유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AI 분석 기술은 리테일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공하는데도 그 활용도가 높은데, 그 부분에 있어서도 꾸준히 개발함과 동시에 실제 사이트에 시험 적용해보며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사이버보안 이슈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정책상 엄격한 보안 기준을 수립하고 있다. 그럼에도 보안 이슈는 외부에서 악의적인 의도에 의해 충분히 발생할 수 있기에, 보안 취약점에 전문 대응을 할 수 있는 전담팀(S-CERT)을 상시 운영하며 취약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하고 있다.

한화테크윈

한화테크윈은 1991년 보안 카메라 출시를 시작으로 약 30 여년간 영상보안 사업을 지속해오며 토탈 시큐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광학 설계·제조 기술 및 영상처리 기술을 축적해오며, 끊임없는 기술 개발과 시장 개척을 통해 국내 영상보안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16,000개 이상의 네트워크를 구축, 전체 매출의 약 75%를 해외에서 거두며 활발한 영업과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화테크윈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