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주요 뉴스

여백

ST, 스마트 안테나 컨트롤러로 스마트폰 성능 ↑

보드 공간, 재료비, 배터리 부하 줄여 스마트폰 성능 지원 신동훈 기자l승인2019.01.28 10:18:16l수정2019.01.28 10: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CCTV뉴스=신동훈 기자]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자사의 STPTIC 제품군과 같은 가변 커패시터를 위한 디지털 컨트롤러 STHVDAC-253C7를 출시했다. 이 컨트롤러는 안테나 튜닝 회로의 크기 및 재료비, 전력 소비를 줄여 스마트폰의 RF 성능을 안정시켜 준다. 임피던스 매칭 및 주파수 튜닝을 위해 STPTIC 커패시터와 함께 STHVDAC-253C7을 사용하면 환경 변화로 발생하는 영향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 그 결과, 신호 수신이 더 강력해지고 통화가 끊기는 일이 줄어들며, 데이터 속도는 빨라지고 휴대폰의 배터리 수명이 연장된다.

STHVDAC-253C7은 ST의 첨단 0.18µm BCD8 공정과 0.35mm 피치의 플립칩 패키지를 이용하며, 이전 제품보다 크기가 50% 더 작고, 동작 전류소모는 절반에 불과하다. 이 새로운 컨트롤러는 최신 0402 칩 크기의 인덕터로 동작이 가능하며, 외부 쇼트키(Schottky) 다이오드가 필요하지 않아 전체 회로의 풋프린트를 훨씬 더 줄일 수 있다.

STHVDAC-253C7은 튜닝 가능한 커패시터를 위해 바이어스 전압을 생성하도록 특수 설계된 고전압 DAC(Digital-to-Analog Converter)로서, GSM/WCDMA/LTE 휴대폰에서 3개의 각기 다른 커패시턴스를 튜닝하는 데 적합한 3개의 출력을 제공한다. 또한, ST는 0V에서 24V의 전체 커패시터 튜닝 전압 범위에 걸쳐 바이어스 전압을 생성하는 데 필요한 부스트 컨버터를 통합했다. STHVDAC-253C7은 시스템 트랜시버의 표준 MIPI RFFE(RF Front-End) 명령도 처리할 수 있다. 단일 STHVDAC-253C7을 통해 3개의 RFFE USID(Unique Slave ID)를 지원하므로 최대 3개의 개별 안테나를 관리할 수 있다.

STHVDAC-253C7은 10µs이내에 새로운 명령의 출력 전압으로 이동하는 일반 모드를 비롯해 최소 안정화 시간에 최적화된 터보 모드, 3GPP의 위상 불연속과 같은 요건을 충족시키고 가장 원활한 전이가 가능하도록 512µs ~ 16.84ms까지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지연시간을 제공하는 글라이드 모드(Glide Mode) 등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안테나 튜닝 모드를 지원한다. 이외에 듀얼 튜너 핸드셋에서 동일한 RFFE 버스 상의 컨트롤러 두 개를 관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GPIO 핀이 제공된다. 안테나-다이버시티(Antenna-Diversity) 설계를 관리하기 위해 레지스터를 전환하거나, USB 케이블이 플러그인 상태일 때 안테나 응답을 수정하기 위해 설정을 조정할 수 있다.

STHVDAC-253C7은 12범프(bump), 0.35mm 피치의 WLCSP 플립칩 기반으로 생산이 증가하고 있다. 가격은 1,000개 주문 시 0.19달러에서 시작하며, 설계 및 개발을 지원할 수 있는 샘플이 바로 제공된다.

신동훈 기자  sharksin@cctvnews.co.kr
<저작권자 © CCTV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매체소개공지사항보안자료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ㆍ기고 문의 : desk@cctvnews.co.kr]
(주)테크월드 08507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68, 1012-1호 (가산동, 우림라이온스밸리 C동)  |  제호: 씨씨티브이뉴스  |  발행일: 2009년 2월 19일
대표전화 : 02)2026-5700  |  팩스 : 02)2026-5701  |  이메일 : webmaster@techworld.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지성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08-서울금천-0415 호  |  발행·편집인 : 박한식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0607  |  등록일 : 2008.06.27
Copyright © 2019 CCTV뉴스. All rights reserved .